‘리치맨’ 하연수X김준면, 사무실서 깜짝 포옹…궁금증↑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드라맥스·MBN '리치맨'의 하연수, 김준면/사진제공=iHQ

드라맥스·MBN ‘리치맨’의 하연수, 김준면/사진제공=iHQ

드라맥스·MBN ‘리치맨'(극본 황조윤·박정예, 연출 민두식) 3회에서 김준면과 하연수가 깜짝 포옹한다.

지난 2회 방송에서는 정부 프로젝트에 가짜 보안팀장으로 얼떨결에 참여하게 된 김보라(하연수)의 도움으로 이유찬(김준면)이 만찬장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거뒀다. 그러나 방송 말미 김보라의 말실수로 프로젝트가 물거품이 될 위기에 처했다. 이유찬은 김보라에게 불같이 화를 냈고 김보라는 그 앞에서 눈물만 뚝뚝 흘렸다.

16일 공개된 사진에는 계약이 끝난 줄로만 알았던 김보라가 다시 넥스트인 사무실에 나타나 있다. 자신에게 화를 내던 이유찬과 독대하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타인에게 어떤 관심도 두지 않고 ‘김분홍’이라는 인물만을 그리워하던 이유찬이 김보라와 포옹까지 하고 있다.

남다른 티격태격 케미를 보여온 하연수와 김준면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긴 것인지 관심이 모아진다. ‘리치맨’ 3회는 16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