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미, ‘이리와 안아줘’ 특별 출연…2년 만의 안방극장 복귀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박주미/사진제공=MBC

배우 박주미/사진제공=MBC

배우 박주미가 16일 처음 방송되는 MBC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에 특별 출연한다.

박주미의 소속사는 16일 “박주미가 ‘이리와 안아줘’에 출연하며 2년만에 안방 극장에 나들이한다”고 밝혔다. 이어 “주인공 진기주의 엄마이자 극 중 유명 배우로 등장해 극의 활력을 더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리와 안아줘’는 한 살인사건으로 인해 엇갈린 삶을 살게 된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해 서로의 상처를 보듬어주는 로맨스 드라마다. 여기서 박주미는 ‘지혜원’ 역을 맡았다. 극 중 아름답고 품격 넘치는 배우이지만 가정에선 누구보다 따뜻하고 소탈한 엄마이자 아내를 연기한다.

앞서 박주미는 2016년 드라마 ‘옥중화’에서 조선시대 희대의 여성 ‘정난정’을 연기하며 강렬한 매력을 선보였다.  영화 ‘덕혜옹주’에서도 덕혜옹주의 친모 ‘양귀인’ 역을 맡아 열연했다.

박주미가 특별출연하는 ‘이리와 안아줘’는 1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