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이돌’, 평균나이 50.5세… 김태원X김종서X김경호X박완규 출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사진=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

오늘(16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주간아이돌’ ‘금주의 아이돌’에는 김태원, 김종서, 김경호, 박완규로 구성된 프로젝트 그룹 포에버(FOURever)가 출연한다.

‘주간아이돌’은 가정의 달을 맞이해 어른들의 아이돌이자 대한민국의 록을 지키는 ’록벤져스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은 록의 전설들을 모시는 자리에 맞게, ’주간아이돌‘ 방송 이래 최초로 ALL 라이브 풀밴드로 세팅해 그에 어울리는 엄지돌까지 함께 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또한 방송 경력 도합 112년에 평균 나이 50.5세로 등장과 동시에 ‘주간아이돌‘에서 대기록을 세운 포에버. 그들은 이날 너무나 훌륭하게 2배속 속주를 선사한 대한민국 록의 미래, 평균 나이 17세의 최연소 밴드 ‘더 이스트라이트’의 실력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하지만 역시 레전드는 레전드였다. 포에버는 대한민국 역사의 살아있는 전설답게 역대 최고 공연을 라이브로 선사해 녹화장을 뜨겁게 달궜다. 거기에 포에버에서 유일하게 댄스를 담당하고 있는 국민언니 김경호는 그동안 갈고 닦은 걸그룹 댄스 실력을 뽐낼 수 있는 ‘랜덤 플레이 댄스’를 선보여 스튜디오를 초토화 시켰다. 거기다 대한민국 최고의 로커들의 자존심을 건 고음 대결 ‘안녕 클레오파트라’를 통해 급이 다른 고음 대결도 공개될 예정이다.

주간아이돌’에서는 본격 포에버를 분석하는 코너로 포에버 멤버들이 직접 작성한 ‘자필 이력서’가 공개된다. 이어 평소 사극을 너무 사랑한 나머지 사극 출연이 꿈이라는 박완규는 셀 수 없이 많이 본 명작 ‘대장금’ 명장면 연기 도전에 직접 나섰다.

‘주간아이돌’은 오는 16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