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스 리, 필리핀 전 대통령 마음 사로잡은 ‘미모+입담’ 인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방송인 그레이스 리가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 솔직한 입담으로 화제를 모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비디오스타’가 ‘저기요? 한국인이세요?’라는 특집으로 꾸려졌다. 이날 방송에는 그레이스 리, 다니엘, 알베르토, 기욤과 모델 문가비가 출연했다.

써니는 그레이스 리에 대해 “외국인 최초로 필리핀 방송 앵커가 된 자랑스런 한국인이다. 대통령의 마음까지 훔쳤다. 오늘부로 한국에서도 유명인이 될 그레이스 리”라고 소개했다.

그레이스 리는 방송 초반부터 MC들을 칭찬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그레이스 리는 박소현에 대해 “필리핀분들이 하얗고, 작고, 귀여운 이미지를 좋아한다”며 칭찬했고, 써니에 대해선 “어떤 프로그램을 보고 있는데 미소가 밝았다. 이름처럼 웃음이 밝아서 ‘밝다’라고 표현했다”고 말했다.

가장 흥미를 끈 스토리는 그레이스 리와 필리핀 전 대통령 아키노 3세의 열애설이다. 그레이스 리는 “서로 알아가는 단계에서 스캔들이 나서, 썸 이상으로 발전하지 못했다”라고 사연을 공개했다.

더불어 그레이스 리는 아키노 3세에 대해 “굉장히 똑똑하고, 책도 많이 읽으시고, 대화를 하면서 좋은 분이라는 걸 느꼈다. 지금은 서로 안부를 묻는 정도의 사이다. 자기 일을 열심히 하는 면에서 매력 있는 분이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방송이 끝난 직후에는 주요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그레이스 리의 이름이 오르며 화제성을 입증했다.

필리핀 엄친딸 그레이스 리는 ‘필리핀에서 가장 유명한 한국인’, ‘최초의 외국인 앵커’로 알려져 있다. 한국인 최초로 필리핀에서 앵커가 된 그레이스 리는 TV 토크쇼, 뉴스 앵커, 라디오 등으로 활발히 활동했다.

현지 유명 프로그램인 ‘Good Times with Mo’, ‘The Sweet Life’, ‘News on Q’, ‘Cooking with the Stars’, ‘Wil Time Bigtime’, ‘Wowowillie’, ‘Aksyon Weekend’ 등의 진행을 맡아 큰 인기를 얻었다. 국내로는 tvN ‘enews’에 출연해 필리핀 대통령과의 로맨스를 공개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최근 제니스미디어콘텐츠와 전속계약을 맺은 그레이스 리는 제니스글로벌 화보를 통해 색다른 매력을 뽐냈으며, 필리핀에서의 활동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활동 또한 준비 중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