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전’, 조진웅부터 차승원까지… 스크린 가득 채운 존재감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조진웅,류준열,이해영 감독,박해준,차승원(왼쪽부터)이 15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독전'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조진웅(왼쪽부터),류준열,이해영 감독,박해준,차승원이 15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독전’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조진웅, 류준열, 박해준, 차승원 등 배우들의 열연만으로도 꽉 찬 2시간이었다.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 이야기다.

15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독전’의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독전’은 아시아를 지배하는 유령 마약 조직의 실체를 두고 펼쳐지는 독한 자들의 전쟁을 그린 범죄극이다.

연출을 맡은 이해영 감독은 “‘이름이 없으면 이해영 감독의 영화인지 모르겠다’는 반응에 대해서는 감사하다. 그렇게 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앞선 세 편의 연출작 이후 새로운 방식으로 영화를 찍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그때 마침 ‘독전’의 시나리오를 받았다. ‘독전’을 통해 그동안 안 썼던 새로운 뇌 근육을 쓰게 됐다”고 밝혔다.

극 중 실체 없는 조직을 잡기 위해 모든 것을 건 형사 원호 역은 조진중이 맡았다. 그는 선과 악이 공존하는 느낌의 인물을 연기한 데 대해 “선과 악은 모든 사람에게 공존하는 것 같다. 작업하면서 그런 점을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했는데, 계산하지 않고 원호의 심리를 쫓아가는 게 가장 적합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버림받은 마약 조직원 락 역의 류준열은 “조진웅 선배와 함께 연기하면서 작품에 임하는 자세에 대해 배웠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진웅 선배와 함께 작업하면서 ‘매회 즐기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많은 작품을 하다 보면 지칠 법도 하고, 스스로 고민에 빠질 수도 있는데 선배는 정말 영화 찍는 게 행복해서 계속하고 있다는 걸 느꼈다”고 덧붙였다.

배우 조진웅(왼쪽), 류준열/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조진웅(왼쪽), 류준열/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마약 조직의 임원 선창 역으로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 박해준은 “캐릭터를 연기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었다”며 “‘어떻게 하면 더 비열하고 미쳐 보일까’ 고민하며 찍었는데 굉장히 즐거웠다. 다만 헤어스타일이 평소하고 다니는 모양이 아니어서 적응하는 데 힘들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차승원은 마약 조직의 숨겨진 인물 브라이언 역을 맡아 열연했다. 특별 출연이지만 주연배우 못지않은 존재감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내가 해야 할 몫이 처음부터 끝까지 정확히 정해져 있었다”며 “촬영하는 동안 ‘좋은 환경에 안착해 있다’는 안도감이 들었다. 사실 내가 읽었던 시나리오 속 캐릭터와 영화 속 캐릭터는 좀 거리감이 있다. 하지만 감독님이 자유롭게 생각할 수 있는 것들을 많이 주셨기 때문에 브라이언 캐릭터는 감독님의 힘이 컸다”고 설명했다.

‘독전’은 오는 22일 개봉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