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멋대로’ 스타 강사 김창옥, “금전적 여유 없었다…제대로 된 여행 못해”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MBN '내멋대로'의 김창옥/사진제공=MBN

MBN ‘내멋대로’의 김창옥/사진제공=MBN

소통 전문가 김창옥이 “살면서 제대로 된 여행을 다닌 적이 없다. 친구도, 여유도 없는 삶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이 모습은 오는 18일 처음 방송될 MBN ‘폼나게 가자, 내멋대로'(이하 ‘내멋대로’)를 통해 공개된다.

이날 김창옥은 소통 전문가이자 스타 강사의 애환을 밝힌다. 그는 “강사는 아직까지 후불제가 이어지고 있다. 종종 미수금이 발생한다”고 말했다. 이어 “강연을 하며 직접 미수금도 받으러 다니기도 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를 지켜보던 가수 이승철은 “가요계는 선불제가 정립됐다. 강연 쪽도 빠른 시일 내에 정리가 됐으면 좋겠다”며 응원했다.

또한 김창옥은 “살면서 제대로 된 여행을 다닌 적이 없다. 친구도, 여유도 없는 삶을 보냈다”고 털어놨다. 그는 “여행은 휴가라 생각한다. 곧 여유의 상징인데 지금의 인지도를 쌓기 전에는 금전적 여유가 없었다. 이후에는 생계를 포기 할 수 없어 생각 조차 하지 못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내멋대로’는 김창옥을 비롯해 가수 이승철과 앤디, 배우 류수영이 출연해 자신만의 인생 장소로 ‘4인 4색’ 여행을 떠나는 프로그램이다. 오는 18일 오후 11시 첫 회를 시작으로 매주 금요일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