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바웃타임’ 이성경, 뮤지컬 주연에 도전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어바웃타임 촬영 현장/사진제공=tvN

어바웃타임 촬영 현장/사진제공=tvN

tvN 새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에서 이성경이 뮤지컬 오디션에 도전하는 현장이 포착됐다.

오는 21일 첫 방송될 tvN 월화드라마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극본 추혜미/연출 김형식/ 제작 스토리티비)’은 수명시계를 보는 능력을 지닌 여자 최미카(이성경)와 악연인지 인연인지 모를 운명에 엮인 남자 이도하(이상윤)가 만나 사랑만이 구현할 수 있는 마법 같은 순간을 담아낸 로맨스다. 이도하와 최미카가 그려내는 특별하고도 애틋한 사랑이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성경은 싱그러운 매력의 뮤지컬 배우 지망생 최미카 역을 맡았다. 언젠가 뮤지컬 무대에 주연 배우로 서겠다는 꿈을 지닌 최미카는 우연히 만난 MK그룹 문화재단 이사장 이도하를 쟁취하기 위해 귀여운 유혹을 이어가는 엉뚱한 모습을 보여준다.

이와 관련 이성경이 뮤지컬 오디션에 도전하는 현장이 공개돼 관심을 끌어올리고 있다. 극 중 최미카가 ‘달빛로맨스’ 뮤지컬 오디션을 위해 조명이 깔린 무대 위에 올라 심사위원의 평가를 받는 장면. 최미카는 ‘209’라는 번호표를 단 채 사랑스러운 ‘핑크 레이디’로 변신한 모습을 보여줬다. 최미카가 발군의 노래 실력을 뽐내며 내공을 폭발시키는 장면은 오디션의 전말과 결과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오디션 장면 촬영에서 이성경은 맹연습한 노래와 율동을 선보이며 실제 뮤지컬 오디션에 임하고 있는 듯한 착각을 일으킬 정도의 몰입도를 끌어냈다.

제작진은 “이성경이 뮤지컬 배우 지망생 캐릭터 표현을 위해 촬영 전부터 틈틈이 연습에 임해왔던 만큼 기대 이상의 실력을 드러냈다”며 “배우 이성경의 또 다른 음악적 재능을 엿볼 수 있는 흥미로운 장면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은 드라마 ‘싸인’, ‘유령’, ‘수상한 가정부’, ‘비밀의 문’, ‘두 번째 스무살’ 등을 만들어냈던 김형식 감독이 2년 만에 선보이는 작품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