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하룡·유재석·강호동·신동엽·박경림 등 예능스타 19인, 6.13 지방선거 투표 독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김영준스튜디오

사진제공=김영준스튜디오

세대를 아우르는 한국 대표 예능인들이 한자리에 모여 투표 독려를 위해 한 목소리를 냈다.

강호동·김구라·김국진·김준현·김태호 PD·남희석·박경림·박나래·박수홍·박휘순·신동엽·양세형·유세윤·유재석·이수근·이휘재·임하룡·장도연·정준하 등은 오는 6월 13일 전국 동시지방선거 투표 독려를 위한 캠페인에 참여했다. ‘6. 13스마일프로젝트’라는 이름으로, 투표 참여의 순수한 뜻을 담아 전원 노개런티로 힘을 모았다.

‘6. 13스마일프로젝트’는 앞서 30여 명의 배우와 작가, 감독들이 참여해 조회수 500만 건을 기록한 대통령 선거 당시 이목을 끈 ‘0509 장미프로젝트’의 뒤를 잇는 프로젝트다.

올해는 6·13 지방선거를 맞아 일상의 삶을 바꾸는 ‘동네 민주주의’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자 뜻이 맞는 스타들과 기획자, 에디터, 포토그래퍼 등 다양한 이들이 특정 단체 없이 모여 민간 차원에서 진행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후원했다. YTN스타가 영상촬영과 편집을 맡고 김영준 스튜디오에서 사진 촬영을 진행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지난 3일, 13일, 14일 서울 논현동 김영준 스튜디오에서 촬영됐다.

투표 마크가 새겨진 티셔츠를 입고 촬영을 진행한 예능인들은 각각 ‘당선되셨습니다’ ‘웃기지마세요’ ‘내가 바라는 사회는’이라는 주제로 다양한 이야기들을 들려주며 남녀노소와 연령, 성별대와 관계없이 폭넓게 사랑받는 예능인 특유의 친근함과 재치 속에서도 의미 있는 발언을 들려주며 적극적으로 투표를 독려했다.

지방선거는 일상 속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가장 기초 단위의 선거지만, 대선이나 총선에 비해 누구를 뽑는지, 어떻게 투표하는지에 대한 국민적인 인식이 부족하다. 예능인들은 위트 섞인 분위기 속에서 지방선거가 나의 일상, 우리 동네를 바꾼다는 메시지를 풀어냈다.

아울러 이들은 “내가 바라는 사회”, “어떤 사람을 주민의 대표로 뽑아야 하는가” 등의 질문을 통해 평소 생각해 온 투표에 대한 소신과 철학을 이야기했다. 이 과정에서 스타들은 투표의 참 가치와 마음껏 웃을 수 있는 사회에 대한 소망도 털어놨다.

촬영이 끝난 뒤 예능인들은 “지방선거는 나와 내 가족, 우리 아이들의 환경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주민의 대표를 뽑는 일임을 깨달았다”며 “사회가 건강해야 우리들이 더욱 열심히 웃음을 드릴 수 있다. 웃음이 넘치는 사회를 위해 꼭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 달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