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브라이언, “냄새에 민감…땀에서도 섬유유연제 냄새 난대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라디오스타 브라이언/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라디오스타 브라이언/사진제공=MBC 라디오스타

브라이언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10년 동안 연애하지 않은 사실을 고백한다. 청소와 설거지, 빨래에 공을 들이고 섬유유연제와 탈취제를 달고 사는 ‘세심한 남자’의 면모도 보여준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연출 한영롱)는 이계인·고두심·브라이언·차은우가 출연하는 ‘심봤다-한심, 두심, 세심, 사심’ 특집으로 꾸며진다. 일편단심을 의미하는 ‘한심’이로 이계인이, 이름 그 자체로 ‘두심’이인 고두심이, ‘세심’한 남자로 브라이언이, ‘사심’을 불러일으키는 남자로 차은우가 출연해 입담을 과시한다.

플라이 투 더 스카이의 멤버인 브라이언은 노래부터 연기까지 최근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다. 그는 라디오스타에서 청소와 설거지, 빨래까지 공들인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MC들이 깔끔함의 대명사 서장훈을 거론하자 “저는 자주 하거든요”라며 세심함의 결이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또한 특별한 설거지 원칙까지 공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특히 브라이언은 사람을 ‘향’으로 기억할 만큼 냄새에 민감하다고 했다. 주변 사람들이 자신의 땀에서도 섬유유연제 냄새가 난다고 할 만큼 섬유유연제와 탈취제를 애용한다는 것.

또한 ‘10년 동안 연애를 하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그 이유를 공개한다.

과거 플라이 투 더 스카이 시절 허벅지 콤플렉스 덕분에 병원에 갔던 사연도 풀어놓았다. 스키니 바지를 위해 수술까지 고민했던 당시의 얘기를 전하며 이를 극복한 남다른 비법까지 공개할 예정이다.

브라이언의 특별한 설거지 원칙, 연애사 등은 오는 16일 수요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