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그대’ 김재범, 종영 소감 “시의 소중함 알려준 드라마…함께 해 영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재범/사진제공=SM C&C

김재범/사진제공=SM C&C

배우 김재범이 오늘(15일) 마지막 회 방송을 앞두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의 종영소감을 전했다.

김재범은 극 중 신선병원 5년차 물리치료사 ‘박시원’ 역을 맡아 특유의 익살스러운 표정과 말솜씨로 병원 내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코믹한 연기로 유쾌함을, 진솔한 연기로 감동을 전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 넣으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뿐만 아니라 그는 현실감 있는 생활연기로 한 가정의 가장이자 직장인의 애환을 고스란히 담아내며 대중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이에 김재범은 소속사 SM C&C를 통해 “저의 첫 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가 벌써 막방이라니 시간이 정말 빠르네요. 좋은 배우들과 멋진 스태프 분들께서 도와주신 덕분에 첫 드라마를 즐겁게 할 수 있었습니다. 시를 잊고 있었던 저에게시의 소중함을 알려준 드라마 ‘시를 잊은 그대에게’를 함께 해서 영광이었습니다. 어느 자리에서든 최선을 다 하는 배우가 되겠습니다. 앞으로도 지켜봐 주세요.”라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