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특공대’ 유민상, 이무송 전성기 시절 닮은꼴 외모로 ‘시선 강탈’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코미디 TV '혼밥특공대'

사진=코미디 TV ‘혼밥특공대’

개그맨 유민상이 가수 이무송과 닮은꼴 외모로 눈길을 끈다.

유민상, 이무송의 ‘복붙 외모’는 오늘(15일) 방송될 코미디 TV ‘잠시 휴-혼밥특공대’를 통해 공개된다. 이날 ‘혼밥특공대’에는 ‘혼밥특공대원’ 유민상이 사연 신청자의 ‘밥 친구’로 나선다.

유민상은 최근 진행된 ‘혼밥특공대’ 촬영 중 자신의 모습을 들키지 않으려고 완벽한 위장을 위해 선글라스를 쓰고 잠복을 시도했다. 선글라스를 착용한 유민상의 모습이 1990년대 초반 히트곡 ‘사는 게 뭔지’로 유명세를 떨친 이무송의 전성기 외모와 닮아 시선을 사로잡았다.

김준현은 ‘혼밥특공대’ 촬영에서 선글라스를 쓴 유민상을 보고 “이무송 선생님과 진짜 똑같다”며 “전성기 때 모습을 보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문세윤 역시 “(이무송의) 한창일 때다”라고 동조하며 현장 분위기를 띄웠다.

위장술까지 펼치며 ‘혼밥 만남’의 의지를 불태운 유민상이 신청자의 ‘밥 친구’가 될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린다.

‘혼밥특공대’는 15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