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父 가출 대소동… 못말리는 칠십대 사춘기 시작?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살림남2'

사진=KBS2 ‘살림남2’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김승현 아버지가 뒤늦은 사춘기를 맞았다.

오는 16일 방송되는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가출한 아버지의 컴백홈을 위한 김승현의 고군분투가 펼쳐진다.

이날 김승현은 며칠째 집에 들어오지 않는 아버지를 찾아나선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 속에는 공장에서 숙식을 해결하고 있는 아버지를 보고 안타까워하는 김승현의 모습이 담겼다.

공장 곳곳에서는 컵라면 더미와 술병이 포착되어 그 동안 끼니도 제대로 못 챙겼다는 것을 짐작하게 한다. 어수선한 환경에서 기름때 묻은 수건을 그대로 사용하는 아버지의 모습을 본 김승현은 한동안 말을 잃었다. 김승현과 그의 절친 최제우(구 최창민)가 아버지와 함께 식당에 앉아 낮술을 마시는 모습도 공개됐다.

의외의 조합이 호기심을 자극하는 가운데 김승현의 아버지는 아들을 향해 “창민이 반만 닮아보라”며 호통을 쳤다고 전해져 세 사람 사이에 어떤 말들이 오고 간 것인지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특히 최근 명리학을 공부하고 있는 최제우는 앞서 김승현 아버지의 생일잔치에 초대돼 아버지의 사주를 봐준 적도 있는 만큼 이번에도 가출한 아버지의 앞날을 예견할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90년대를 주름잡던 하이틴스타 김승현과 최제우의 끼 대결도 놓칠 수 없는 관전 포인트다. 두 사람은 낮술에 거나하게 취한 아버지의 마음을 풀어드리기 위해 노래방과 오락실을 전전하며 칠십대 아버지의 사춘기소년 같은 일탈에 함께 했다. 이 과정에서 김승현과 최제우는 탬버린 댄스와 격한 추임새로 아버지의 흥을 돋우며 봉인해왔던 끼를 마음껏 방출했다.

‘살림남2’는 오는 16일 수요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