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우, 라디오까지 접수 완료…”우리 꼭 성공하자”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KBS 라디오 쿨FM

사진제공=KBS 라디오 쿨FM

배우 김승우가 유쾌한 입담으로 라디오 DJ 데뷔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김승우와 장항준 영화감독은 지난 14일 처음 방송된 KBS 라디오 쿨FM ‘김승우·장항준의 미스터라디오’에서 진행 호흡을 맞췄다.

호탕한 웃음으로 방송을 시작한 김승우는 “사실 오늘 첫 출근이어서 넥타이에 정장을 입고 오려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장항준 감독에게 “우리 꼭 성공해야 된다. 우리도 라디오로 백상예술대상에 도전해보자”고 말했다. 장 감독은 “라디오는 (백상예술대상이) 없다”고 받아치는 등 두 사람은 시종 티격태격하며 신선한 웃음을 선사했다.

첫 방송인 만큼 특별한 이들의 응원도 계속됐다. 특히 김승우의 아내이자 배우 김남주는 “김승우는 항상 새로운 도전을 한다. ‘보이는 라디오’를 통해 시청하니 즐거워 보인다. 라디오가 적성에 맞는 것 같다”고 했다. 이어 “나중에 꼭 초대해달라. 진심으로 축하하고 장수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매일 오후 4시부터 6시까지 방송되는 ‘김승우·장항준의 미스터 라디오’는 폭넓은 연령층을 타깃으로 일상의 이야기부터 직장, 영화 등 다양한 소재를 다뤘다. 넓은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평가를 얻으며 청취자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