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만기’ 윤지혜, 벼랑 끝 ‘동공지진’…이대로 무너질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우리가 만난 기적' 윤지혜/ 사진제공=씨제스

‘우리가 만난 기적’ 윤지혜/ 사진제공=씨제스

KBS2 ‘우리가 만난 기적’의 윤지혜가 벼랑 끝에 몰렸다.

윤지혜는 지난 14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 13회에서 예상치 못한 김명민의 반격에 동공 지진을 일으켰다. 날카로운 심문에 포커페이스를 잃고 과잉반응을 보인 것.

곽효주(윤지혜 분)는 취조실에서 박형사(전석호 분)에게 심문을 당하면서도 뻔뻔하고 당당한 자태를 유지했다. 그러나 갑자기 등장한 송현철(김명민 분)이 자신은 사망진단으로 대출 조작이 불가능했다며 허를 찌르자 애써 평정심을 유지하던 효주는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현철이 언성을 높이며 송현철(고창석 분)의 사고 원인 제공자로 몰아세우자 손을 떨던 효주는 더 이상 참지 못한 채 “변호사 입회하에 진술하겠어요. 난 아무 말도 하지 않을 거예요!” 라며 소리쳤다. 이처럼 윤지혜는 동요되는 눈동자와 찌푸린 미간으로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모습을 내비치며 앞으로 이어질 전개에 관심을 고조시켰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윤지혜의 동공 연기에 같이 숨죽이면서 봤다!” “그렇게 당당하던 곽효주가 무너질 위기라니! 히든카드가 뭘지 궁금해진다” “윤지혜, 손 떨면서 두려워하는 모습에서 감정이입됐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우리가 만난 기적’ 14회는 오늘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