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 이선빈 “화끈한 액션 기대해도 좋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배우 이선빈이 JTBC 새 금토드라마 ‘스케치'(극본 강현성, 연출 임태우)를 통해 데뷔 후 처음 형사 역할에 도전한다.

‘스케치’는 정해진 미래를 바꾸기 위해 분투하는 이들의 이야기를 담은 수사 액션 장르이다. 이선빈은 극중 미래에 일어날 일을 그리는 능력을 가진 유시현 역을 맡는다. 자신의 특별한 능력으로 많은 이들을 구하고 싶어서 형사가 된 인물이다.

이선빈은 15일 제작사 네오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를 통해 “자동기술법이라는 능력을 이용해서 미래를 그리고, 이를 단서로 사건을 막으려는 정의로운 형사”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평범하지 않은 능력, 알고도 구하지 못한 사람들에 대해 죄책감을 느끼는 여리고 인간적인 면이 끌렸다. 어렵지만 도전해보고 싶은 장르”라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시현의 인간적인 캐릭터를 표현하기 위해 범인과 피해자를 마주할 때 각각의 반응과 감정에 중점을 두고 있다 한다. 책임감이 강하고 정의로운 형사 시현의 인간적 감정을 드러내는 부분을 연구하고 있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무엇보다 이선빈에게 가장 기대되는 부분은 그동안 출연한 작품에서 보여준 카리스마와 액션 연기다.

이선빈은 “‘스케치’는 사건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단서를 하나하나 찾아내는 인물들과 범인들의 팽팽한 대치가 주는 긴장감이 엄청난 작품이다. 여기에 액션이 한층 강렬해졌다. 수수께끼를 풀어가듯 사건에 몰입할 수 있을 것”이라며 “통쾌하고 화끈한 드라마로 찾아뵙겠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