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X박민영, 시선 강탈하는 ‘비주얼 투샷’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사진=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박서준, 박민영의 투샷이 첫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오는 6월 6일 처음 방송되는 ‘김비서가 왜 그럴까’(연출 박준화, 극본 정은영)는 ‘시선강탈 비주얼’ 커플인 박서준과 박민영의 투샷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남다른 비주얼을 뽐내며, 나란히 서 있는 것만으로 특별한 케미를 발산하고 있다. 이에 이들이 보여줄 퇴사밀당로맨스에 이목이 집중된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재력, 얼굴, 수완까지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자기애로 똘똘 뭉친 나르시시스트 부회장 이영준(박서준)과 그를 완벽하게 보좌해온 ‘비서계 레전드’ 김미소(박민영)의 퇴사밀당로맨스.

공개된 스틸은 부회장 이영준과 그의 파트너로 파티장에 들어서는 비서 김미소의 모습을 담은 것으로, 두 사람은 등장만으로 시선을 강탈하는 아우라를 뿜어내고 있다. 파티가 한창인 리셉션장에 모습을 드러내자 모든 시선이 두 사람에게 쏠리며 단숨에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것.

특히 두 사람은 부회장과 비서라는 업무로 얽힌 관계임에도 불구하고 남부럽지 않은 비주얼 케미와 연인 같은 포스를 발산해 설렘을 자아낸다.

이영준은 말끔한 턱시도를 갖춰 입고서 자신감 넘치는 눈빛과 당당한 발걸음으로 누구라도 뒤돌아보게 만드는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더욱이 여유롭게 미소를 지으며 인사하는 모습이 위풍당당한 부회장의 카리스마를 보여준다.

그런가 하면 김미소는 이영준의 곁에서 파트너로 변신, 그를 능숙하게 에스코트하며 비서인 듯 연인 같은 호흡을 뽐내고 있다. 비서였을 때의 김미소와는 또 다른 매력을 뿜어낸다. 특히 팔을 교차하고 밀착된 두 사람의 모습이 부회장과 비서 사이라기엔 익숙하고 친밀해 보여 묘한 떨림까지 선사한다.

이처럼 두 사람은 환상적인 비주얼 케미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무엇보다 중요한 파티에 파트너로 참석시킬 만큼 비서 김미소를 믿고 의지하는 이영준이 ‘김미소의 퇴사’를 두고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에 ‘김비서가 왜 그럴까’ 제작진은 “금방이라도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비주얼을 자랑하는 박서준과 박민영이 등장하자마자 현장 스태프들의 환호가 이어졌다”며 “’로코 남신’ 박서준과 ‘로코 여신’ 박민영이 펼칠 아찔한 밀당케미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김비서가 왜 그럴까’는 오는 6월 6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