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뜬’ 김용만, 패키지팀 최강 동안으로 등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뭉쳐야 뜬다/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사진제공=JTBC

김용만이 JTBC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 ‘글로벌 동안’으로 인정받았다.

15일 방송되는 ‘뭉쳐야 뜬다’에서는 캐나다, 이탈리아, 독일, 가나에서 온 4인의 ‘글로벌 모벤져스’와 함께하는 국내 여행 2탄이 공개된다.

기욤, 알베르토, 다니엘, 샘의 어머니와 함께 경상도 패키지여행을 떠난 김용만 외 3명은 언어의 장벽에도 글로벌 친화력을 뽐내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그러던 중 기욤의 엄마가 김용만을 향해 “35살 같다”고 말해 멤버들을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평소 ‘반백 살’로 패키지 팀의 ‘아재’로 놀림 받던 김용만은 실제보다 17살이나 어린 동안으로 인정받자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경주의 대표적인 한옥 주거촌인 ‘교촌마을’을 찾은 패키지 팀은 특별한 추억을 만들기 위해 한복 체험에도 나섰다.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완벽하게 변신한 엄마들의 모습을 본 4인의 아들들은 뿌듯한 마음으로 엄지를 치켜세웠다는 후문이다.

4개국 어머니의 거침없는 활약은 오늘(15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뭉쳐야 뜬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뭉쳐야 뜬다’는 오는 27일(일)부터 편성시간을 옮겨 매주 일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