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앤디웍스, 차지연과 재계약…신예 임준혁·이승현 영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차지연(왼쪽부터), 임준혁, 이승현. / 사진제공=알앤디웍스

배우 차지연(왼쪽부터), 임준혁, 이승현. / 사진제공=알앤디웍스

공연 전문 제작사 알앤디웍스 매니지먼트 사업 부분을 탄탄히 다진다. 배우 차지연과 재계약을 마쳤고, 주목 받는 신예 임준혁·이승현을 영입했다.

차지연은 뮤지컬 ‘위키드’ ‘마타하리’ ‘레베카’ ‘서편제’ 등 다양한 작품에서 주인공을 맡아 실력을 인정받았다. M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 출연해 장르를 넘나드는 노래로 5연승을 차지했다.

오는 6월 개막을 앞둔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 매혹적인 집시여인 에스메랄다 역을 맡아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이번에 알앤디웍스와 새롭게 계약을 체결한 임준혁은 2016년 신인 등용문이라 불리는 뮤지컬 ‘몬테크리스토’의 알버트 역으로 뮤지컬 배우로 데뷔했다. 이후 ‘베어 더 뮤지컬’의 주인공 제이슨, 뮤지컬 ‘더 픽션’의 형사 휴 대커로 연이어 무대에 올라 자신만의 기량을 펼치며 조금씩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알앤디웍스 관계자는 “임준혁이 다양한 작품에서 제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지난해 연말 알앤디웍스와 연예매니지먼트 기획사 드림스톤엔터테인먼트가 공동으로 주최한 공개 오디션에서 3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발탁된 이승헌도 알앤디웍스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최근 뮤지컬 ‘마마,돈크라이’의 드라큘라 백작 역으로 데뷔 무대를 마친 그는 앞으로의 활약을 기대하게 했다.

더욱 탄탄하고 다양한 배우 라인업을 구축하게 된 알앤디웍스는 차지연·송용진·고훈정·이충주 등 아티스트 매니지먼트와 더불어 뮤지컬 ‘록키호러쇼’ ‘위키드’ ‘캣츠’ ‘더데빌’ 등의 문화콘텐츠를 개발·제작하고 있는 문화예술 전문 기업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