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그레이스 리, 필리핀 전 대통령과의 스캔들 전말 대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외국인 최초로 필리핀 방송국 앵커를 역임한 그레이스 리가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를 방문, 털털하고 유쾌한 매력을 뽐냈다.

오늘(15일) 방송되는 ‘비디오스타’ ‘저기요? 한국인이세요? 특집’ 편에는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외국인 알베르토 몬디, 다니엘 린데만, 기욤 패트리와 외국인보다 더 외국인 같은 한국인 그레이스 리와 문가비가 출연한다.

녹화 당시 그레이스 리가 가장 큰 주목을 받은 이유는 한국과 필리핀을 들썩인 스캔들의 주인공이었기 때문. 그녀는 “모든 진실을 밝힐 수 있냐”는 MC들의 질문에 “그러려고 나왔다”며 화끈하게 대답해 박수를 받았다.

방송을 통해 그레이스 리는 필리핀 전 대통령 아키노 3세와의 관계 정리부터 데이트 일화까지 아낌없이 공개할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아키노 3세와의 재결합 가능성에 대한 생각은 물론 영상 편지까지 남기며 필리핀 전 대통령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또한 그레이스 리는 필리핀 영웅 파퀴아오와의 친분을 자랑, MC들의 부러움을 샀다. 특히 그녀는 즉석에서 파퀴아오와의 전화 연결을 시도, 큰 관심을 끌었다. 이에 MC들은 통화 시 누가 이야기를 하냐며 두려움에 떠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비디오스타’는 15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