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계룡선녀전’ 출연 확정… 개성 만점 터주신 役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개그우먼 안영미/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개그우먼 안영미/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개그우먼 안영미가 개성 넘치는 터주신으로 변신한다.

화제의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 사전 제작 드라마 ‘계룡선녀전’(극본 유경선, 연출 김윤철)은 699세 계룡산 선녀이자 바리스타인 선옥남이 현대를 사는 두 명의 남편 후보 정이현과 김금을 만나 과거의 비밀을 알아가는 코믹판타지 드라마다.

극 중 안영미는 캠퍼스에서 커피 트럭을 운영하는 신개념 터주신 조봉대 역을 맡았다. 조봉대는 ‘받은 것은 반드시 되돌려 준다’는 마인드로 은혜는 백 배로, 복수는 만 배로 갚아야 속이 편한 캐릭터.

또한 터주신답게 종이컵 등 일회용 물건들을 사용하지 않고 그녀만의 독특한 환경 보호를 실천법으로 집터를 지키며 깨알 같은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그녀의 커피 트럭은 수 백년 전 죽은 남편을 다시 만나기 위해 문명사회에 들어선 바리스타 선녀 선옥남(문채원)의 새로운 일터로 스펙터클한 이야기의 중심지가 된다고.

뿐만 아니라 조봉대는 매서운 눈빛에 요상한 스타일링을 즐기는 독특한 스타일의 소유자. 틈틈이 나무 위에 올라가 쉬고, 온라인 게임을 즐기는 미스테리한 인물로 재미를 배가시키며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다.

‘계룡선녀전’은 100% 제작을 목표로 박차를 가하며 시청자들과의 만남을 준비하고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