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일드 아이즈’ 아이즈, 밀어주고 끌어주고…이게 바로 팀워크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뮤직 '와일드 아이즈'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뮤직 ‘와일드 아이즈’ 방송화면 캡처

밴드 아이즈(IZ)가 혼자가 아니라 ‘아이즈’의 멤버로서의 값진 시간을 채워가고 있다. 이들은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MBC뮤직 ‘아이즈 컴백 프로젝트-와일드 아이즈(WILD IZ)'(이하 ‘와일드 아이즈’)에서 단합을 위해 전북 고창으로 MT를 떠났다.

앞서 아이즈는 선운산으로 단체 등산을 했다. 고소공포증으로 고통을 호소하던 현준은 이날 멤버들의 응원에 힘입어 천마봉 정상까지 오르며 감동을 선사했다.

산 정상에서 막내 준영은 “이 정상에 올라온 게 산만이 아니었으면 좋겠다. 가요계 정상일 수도 있고, 내 악기 실력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후 인터뷰를 통해 “울컥했고, 아이즈라서 정말 좋았다”고 털어놨다.

우수 역시 “아이즈는 기쁠 때도 힘들 때도 역시나 함께 있어야 된다. 그게 우리 팀워크인 것 같다”며 웃었다.

숙소에 돌아온 멤버들은 마이클 잭슨 춤을 추며 흥 넘치는 휴식 시간을 보냈다. 이때 제작진이 아이즈를 찾아왔고, 마을 정자에 있는 간식을 가져오는 미션을 제시했다.

담력 테스트에 당첨된 멤버는 게임에서 진 우수. 무서움에 몸서리치던 그는 멤버들의 재촉에 결국 숙소를 나왔고, 어둠 속 간식이 있는 정자를 향해 힘겹게 출발했다. 우수는 당초 30분으로 예상했던 담력 테스트에 1시간 30분 이상을 소요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아이즈는 데뷔 후 처음 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통해 개성고 매력은 물론 멤버들과 돈독한 우정도 보여주며 호응을 얻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