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온 마스’ 고아성, 80년대 당찬 형사로 변신 ‘매력 뿜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OCN '라이프 온 마스'/사진제공=스튜디오드래곤, 프로덕션H

OCN ‘라이프 온 마스’/사진제공=스튜디오드래곤, 프로덕션H

OCN ‘라이프 온 마스’ 고아성이 남다른 제복핏을 선보였다.

오는 6월 9일 처음 방송되는 ‘라이프 온 마스’(극본 이대일, 연출 이정효가 15일 반전 매력 넘치는 1988년도의 ‘열정파 미쓰윤’ 윤나영과 높은 싱크로율을 뽐내는 고아성의 캐릭터 컷을 공개했다.

‘라이프 온 마스’는 꿈인지 현실인지 알 수 없는 1988년, 기억을 찾으려는 2018년 형사가 1988년 형사와 만나 벌이는 신나는 복고 수사극이다. 연쇄살인범을 쫓던 원칙주의 두뇌파 2018 형사 한태주(정경호)가 증거나 절차 따위 필요 없는 육감파 1988 형사 강동철(박성웅)과 만나 펼치는 인간미 넘치는 ‘쌍팔년도 그놈들의 신나는 복고 수사극’이 특별한 재미를 선사한다.

공개된 사진 속 고아성은 1988년 당시를 재현한 경찰 제복을 입고 당찬 카리스마를 발산한다. 극 중 ‘윤나영’은 단아한 겉모습과 달리 당찬 속내를 지닌 반전 매력의 소유자다. 추리소설 속 여형사처럼 멋진 수사관이 되고 싶어 경찰이 됐지만 현실은 커피를 나르는 등 서 내의 잡일을 도맡아 하는 인물. 또 다른 사진 속 언제 어디서나 눈빛을 반짝이며 형사 수첩을 꺼내 메모 본능을 발휘하는 모습은 유능한 수사관을 꿈꾸는 윤나영의 열정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여기에 쟁반 가득 요구르트에 빨대까지 꽂아 나르고, 현장보다는 서류 작업 전담이지만 틈틈이 사건 기록을 살펴보는 모습에서는 남다른 열의가 돋보인다. 작은 단서라도 놓치지 않으려는 매의 눈빛은 에이스 수사관으로 거듭날 윤나영의 성장을 기대케 한다.

현실에 굴하지 않고 자료를 정리하고 범죄 유형과 패턴을 파악하며 수사에 도움이 될 날 만을 기다리던 나영은 자신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는 태주를 통해 프로파일링의 세계를 만나 성장하게 된다. 두뇌파 2018 형사 태주와 함께 활약할 ‘윤왓슨’ 나영의 하드캐리가 벌써부터 기대를 모은다. 무엇보다 정경호, 박성웅의 복고수사 브로케미 못지않은 정경호와 고아성의 ‘셜록과 왓슨’ 뺨치는 수사 케미 역시 또 하나의 꿀잼 포인트로 흥미를 유발한다.

고아성은 남다른 애정으로 차별화된 윤나영 캐릭터를 만들어가고 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디테일 다른 1988년도의 여순경 윤나영을 표현하기 위해 그 어느 때 보다 몰입해 있다는 고아성은 “윤나영은 극 중 80년대 시대적 배경을 가장 많이 나타내는 인물이 아닐까 한다. 외적인 모습뿐만 아니라 그 시대의 말투까지 구사하려고 노력 중이다”라며 “개인적으로 소망하던 장르와 만나게 되어 기쁘다. 처음 대본을 읽으며 느꼈던 긴박감과 벅참을 시청자분들께 그대로 전해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라이프 온 마스’ 제작진은 “시대적인 제약에도 에이스 수사관으로 발돋움하는 윤나영의 활약은 ‘라이프 온 마스’의 차별화된 또 다른 관전 포인트다. 고아성의 현명하고 노련한 연기는 비주얼, 성격, 사소한 습관까지 윤나영과 완벽한 싱크로율을 보여주고 있다. 고아성이라 가능한 연기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라이프 온 마스’는 오는 6월 9일 오후 10시 20분에 처음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