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이 떠났다’ 정웅인X조보아, 다정한 부녀 인증샷 공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이별이 떠났다'/사진제공=슈퍼문픽처스, PF엔터테인먼트

MBC ‘이별이 떠났다’/사진제공=슈퍼문픽처스, PF엔터테인먼트

MBC ‘이별이 떠났다’ 조보아, 정웅인이 최강 ‘부녀 케미’를 증명하는 인증샷을 공개했다.

오는 26일 처음 방송 될 ‘이별이 떠났다’(극본 소재원, 연출 김민식·노영섭)는 너무나도 다른 두 여자의 동거를 통해 엄마가 되기 위해 겪어야 하는 고통의 순간, 엄마가 되는 순간에 감내해야 하는 수치스러움들을 함께 겪어나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는다. 조보아는 갑작스런 임신으로 혼란을 겪게 되는 밝고 따뜻한 마음씨를 지닌 여대생 정효 역을, 정웅인은 좌충우돌 ‘딸 사랑’을 보여줄 ‘터프한 딸바라기’ 정수철 역을 맡아 열연을 예고하고 있다.

무엇보다 조보아와 정웅인은 ‘색다른 부녀 케미’로 아버지를 향한 딸의 사랑과 딸을 향한 아버지의 부성애를 유쾌하면서도 진정성 있게 풀어낼 전망이다. 자신은 만 원짜리 등산복을 입고 생활하면서도 주말이면 올라와 딸의 자취방을 청소하고 챙기는, 못 말리는 ‘딸 바보 아빠’와 그런 아빠를 알기에 날벼락 같은 임신 소식을 차마 전할 수 없어 남자친구의 엄마를 찾아간 딸의 이야기가 어우러지면서 안방극장을 따뜻하게 물들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 조보아와 정웅인의 행복미소가 가득한 ‘부녀 셀카’ 현장이 포착돼 시선을 끌고 있다. 두 사람이 ‘손 하트’와 ‘엄지 척’으로 실제 아빠와 딸 사이처럼 장난스러우면서도 다정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 공개된 것. 더욱이 극중 맑고 따뜻한 딸이자, 21살 ‘대딩 맘’ 정효 역을 맡은 조보아의 해맑은 미소와, 딸의 갓난아이 시절 발자국 모양을 팔에 문신으로 새기까지 한 ‘열혈 아빠’ 정수철 역을 맡은 정웅인은 ‘부녀 인증샷’만으로도 색다른 ‘부녀 케미’를 증명해냈다.

조보아와 정웅인의 ‘부녀 인증샷’ 장면은 지난달 22일 경기도 일산에서 촬영됐다. 이날은 두 사람이 얼마나 애틋한 ‘아빠와 딸’사이인지를 보여주는 ‘정효 아빠 레전드 사건’을 촬영했던 상태. 조보아는 촬영이 끝난 후에도 정웅인을 기다리며 캐릭터에 대한 조언을 구했고, 정웅인 역시 조보아에게 다정한 격려를 건네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어 아빠와 데이트를 나온 딸처럼 ‘함박웃음’을 짓는 조보아와 ‘아빠미소’를 지으며 유쾌한 포즈와 표정을 펼친 정웅인의 모습이 ‘최강 부녀 케미’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제작진은 “조보아와 정웅인, 두 사람의 부녀 케미가 벌써부터 대단하다. 현장에서도 감탄사가 터져 나올 정도”라며 “조보아와 정웅인의 ‘유쾌하면서도 코끝 찡한’ 아빠와 딸의 진솔한 이야기가 어떻게 펼쳐질 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이별이 떠났다’는 오는 26일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