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안아주고 싶은 이 남자의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이리와 안아줘'/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MBC ‘이리와 안아줘’/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MBC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이 금방이라도 눈물을 툭 떨어뜨릴 것 같은 아련한 모습으로 포착됐다.

오는 16일 첫 방송 예정인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모성애를 자극하는 채도진(장기용)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눈가가 촉촉하게 젖어 톡 건드리면 금세 눈물을 뚝뚝 떨어뜨릴 것 같은 위태로운 그의 모습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안아주고 싶은 마음을 들게 한다.

도진이 왜 눈물을 글썽이고 있는지 의문을 자아내는데, 그의 오른쪽 뺨에는 붉은 생채기가 손가락에는 붕대가 칭칭 감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온통 상처투성이인 도진의 모습은 더욱 안타까움을 유발한다.

도진은 어린 시절을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인 아버지 윤희재(허준호)와 보내며 갖은 고초를 겪은 인물. 어른이 된 도진은 또 어떤 새로운 상황을 맞닥뜨리게 될지 궁금증을 높인다.

‘이리와 안아줘’ 관계자는 “드디어 내일(16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장기용-진기주의 애절한 멜로와 허준호의 소름 돋는 연기를 본 방송으로 확인해주시길 바란다”면서 “무엇보다 ‘이리와 안아줘’ 제목처럼 안아주고 싶은 남자 채도진의 이야기도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리와 안아줘’는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후속으로 오는 16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