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 정유미, 열정X정의감 넘치는 초임검사로 변신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검법남녀'

사진=MBC ‘검법남녀’

MBC ‘검법남녀’의 정유미가 인간적인 매력을 지닌 초임 검사로 변신했다 .

정유미는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극본 민지은 원영실, 연출 노도철)에서 정의감 넘치는 엘리트 검사 은솔 역을 맡았다. 지난 14일 방영 된 1회에서 초임검사 은솔은 형사 8부로 정식 발령을 받고 첫 사건을 맡는 모습이 그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서울 동부지검 형사 8부는 온갖 잡범은 물론 치정, 조직폭력, 살인까지 난무하는 험악하기 그지없는 부서. 은솔은 첫 사건부터 ‘부부 폭행 치사 사건’을 맡으며 긴장감 넘치는 전개를 이끌었다. 사건의 모든 정황상 범인은 남편을 가리키고 있지만 증거 불충분으로 피의자가 ‘혐의 없음’ 무죄를 판결 받을 일촉즉발의 상황. 은솔은 피해자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 끝까지 사건을 놓지 않고 결정적 증인을 확보하며 활약했다.

정유미는 인간적이고 따뜻한 면을 지닌 초임 검사 캐릭터로 변신하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 초반부에서는 밝으면서도 열정을 가진 초임검사 특유의 이미지를 표현하는가하면, 후반부로 갈수록 인간미와 정의감이 넘치는 은솔 캐릭터 본연의 매력을 실감나게 살려내 극에 몰입감을 더했다.

정유미는 이제 막 첫 출근을 마친 초임검사 은솔을 통해 가해자 처벌은 물론 피해자 편에서 피해자를 위해 고군분투 하는 진정한 검사로 성장하는 과정을 그려갈 예정. 초임검사로서 첫발을 내딛은 은솔의 성장에 기대가 모인다.

‘검법남녀’는 매주 월,화 오후 10시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