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대 100’ 김연주, 사심 방송한 임백천에게 “공적인 방송에서 그러면 안되지”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1 대 100'의 임백천,김연주/사진제공=KBS2

KBS2 ‘1 대 100’의 임백천,김연주/사진제공=KBS2

방송인 김연주가 남편 임백천을 향해 ‘공적인 방송에서 애정 행각은 지탄 받아 마땅한 행동’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오는 15일 방송될 KBS2 ‘1 대 100’은 부부특집으로 꾸며져 김연주와 임백천 부부가 동반 출연해 연애시절 에피소드를 밝힌다.

최근 녹화에서 MC 조충현 아나운서가 “연애 시절 방송에서 서로 시그널을 주고 받으셨다고?”라고 묻자 임백천은 “라디오 진행할 때인데 아내가 좋아하는 노래가 신청곡으로 들어오면 사연을 소개하면서 아내 이름도 슬쩍 넣었다. 사심 방송을 한 적이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MC가 방송에서 사심을 채워도 되느냐며 짓궂게 추궁하자 김연주는 “공적인 방송에서 그러면 안 되지, 지탄 받아 마땅한 행동”이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도 그는 “어차피 선곡된 곡에 숟가락 얹은 거면서 생색내는 거다. 하지만 당시에는 고맙게 받았다”며 남편 임백천을 들었다 놨다해 현장에 웃음을 안겼다.

‘1 대 100’ 부부 특집은 오는 15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