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만기’ 김명민X김현주X라미란, 불편한 점심식사 현장 포착…’일촉즉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에이스토리

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서 라미란, 김현주, 김명민의 불편한 점심 식사 현장이 포착됐다.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진은 14일 방송에 앞서 송현철(김명민)과 선혜진(김현주), 조연화(라미란)의 모습이 담긴 점심 식사 장면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송현철은 본래의 아내 조연화와 아버지 송모동(이도경)에게 송현철A의 몸에 깃든 자신의 상황을 털어놓았다. 특히 돌아오지 말라는 송모동과 돌아오길 바라며 엇갈린 반응을 보인 조연화의 모습이 궁금증을 자아냈다.

공개된 사진 속 한 테이블에 앉아 있는 세 사람에게 시선이 모아진다. 송현철, 선혜진, 조연화와 더불어 선혜진이 일하는 마트의 대표 금성무(죠셉 리)와 김도희(황석정), 진수 엄마(김미화)까지 함께해 이들이 한 자리에 모인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선혜진과 조연화는 지난 방송에서 송현철을 두고 한 차례 기싸움을 벌였다. 눈빛만으로도 두 사람의 거리감이 느껴지며 두 사람 사이에서 안절부절 못하는 송현철이 모습이 흥미를 자아낸다.

무엇보다 남편의 휴대전화에 조연화가 ‘아내’라고 저장되어 있음을 알고 있는 선혜진의 싸늘한 표정이 눈길을 끈다. 또한 죽은 줄로 알았던 남편 송현철B(고창석)의 영혼이 다른 사람의 몸에 들어가 있는 것을 아는 조연화 또한 다른 여자 옆에 앉은 그를 보는 것이 유쾌하지 않아 보인다.

제작진은 “이들의 식사 자리가 평화롭게 마무리될 수 있을지 기대해달라”고 귀띔했다. 14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1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