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름진 멜로’ 정려원, 머리에 펜싱 투구 쓰고 장혁과 재회…궁금증↑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SBS '기름진 멜로'의 장혁, 정려원/사진제공=SM C&C

SBS ‘기름진 멜로’의 장혁, 정려원/사진제공=SM C&C

SBS ‘기름진 멜로'(극본 서숙향, 연출 박선호)에서 정려원과 장혁이 강렬하게 재회한다.

‘기름진 멜로’ 제작진은 14일 방송에 앞서 두칠성(장혁)과 단새우(정려원)의 만남이 담긴 사진을 공개하며 “이번에는 단새우가 두칠성 앞에 나타나 그를 놀라게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진 속 단새우는 펜싱 투구를 머리에 쓴 채 두칠성과 마주하고 있다. 두칠성은 정체를 알 수 없는 인물의 등장에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며 그를 제압하고 있다. 이와 달리 또 다른 사진에서는 칠성이 새우의 산발이 된 머리카락을 넘겨주며 조심스런 모습이라 궁금증을 자아낸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날 두 사람의 만남은 서로에게 빛이 된다. 아버지의 파산부터 결혼식 무효, 말기암 진단까지 절망에 빠진 단새우는 돈을 빌리기 위해 두칠성을 찾아가는 것. 이러한 단새우의 등장은 그에게 관심이 있는 두칠성에게도 특별한 빛이 될 조짐이다.

지난 방송에서 두칠성은 새우에게 첫 눈에 반했다. 결혼을 앞둔 새우에게 “이혼이 너무 힘들어요” “내일이 되면 날 가질 기회가 없어요”라며 돌직구 고백을 하며 재미를 더했다. 새우는 이런 두칠성을 조폭 깡패로 기억한 상태. 두 사람의 재회가 궁금증을 더하고 있다.

정려원과 장혁이 출연하는 ‘기름진 멜로’는 주방을 무대로 한 로맨스 드라마다. 서로에게 빛이 될 두 사람의 만남은 14일 오후 10시 ‘기름진 멜로’ 5~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