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법남녀’ 정재영X정유미X이이경, 긴장감 넘치는 부검실…그들의 수사공조가 시작된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MBC 검법남녀/사진제공=더제이스토리

MBC 검법남녀/사진제공=더제이스토리

MBC 새 월화드라마 ‘검법남녀’(극본 민지은 원영실,연출 노도철) 가 오늘(14일) 밤 10시 처음 방송된다.

첫 방송을 앞두고 백범(정재영 분), 은솔(정유미 분), 차수호(이이경 분)의 긴장감 흐르는 부검 현장 스틸 컷이 공개됐다.

‘검법남녀’는 완벽주의 괴짜 법의학자 백범과 금수저 초짜 검사 은솔의 아주 특별한 공조를 다룬 장르물이다. 민지은∙원영실 작가와 감각적이고 섬세한 연출의 노도철 감독, ‘별에서 온 그대’ ‘내 딸 서영이’ 등 흥행 드라마를 만들어온 제작사 HB엔터테인먼트가 모여 만든 작품이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정재영이 부검실에서 완벽주의 괴짜 법의관 백범으로 100% 몰입한 모습이 담겨있다. 극 중 백범은 ‘모든 접촉은 흔적을 남긴다’는 로카르의 법칙을 바이블처럼 섬기는 인물. 어느 것 하나 놓치지 않겠다는 날카로운 눈빛이 주변을 압도한다. 또한 백범은 부검 중 무언가를 발견 한 듯 황망한 표정으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어 숨겨진 진실이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초임 검사 은솔은 차가운 분위기가 감도는 부검실을 바라보며 사건의 실마리를 밝혀내고자 진지한 눈빛으로 수사에 임하고 있다. 사건이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열혈 형사 차수호 역시 초조함과 분노로 가득찬 눈빛으로 이를 주시하고 있어 그들이 마주하고 있는 사연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키고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