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완선, ‘비행소녀’서 신곡 최고 공개… ‘몽환적 섹시미’ 발산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N '비행소녀'

사진=MBN ‘비행소녀’

가수 김완선이 MBN ‘비행소녀’를 통해 신곡 ‘투나잇(Tonight)’을 방송 최초로 선보인다.

김완선은 14일(오늘) 방송되는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 앨범 작업 현장이 공개된다. 김완선은 그간 꾸준히 싱글앨범을 발매하며 다양한 장르의 음악을 시도하며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이번 방송에서도 그녀의 싱글 앨범 음원 일부를 최초로 공개하며 시간이 흘러도 변함없는 보이스와 가창력으로 명불허전 원조 디바임을 인증했다.

이날 김완선은 “신곡 막바지 녹음 중에 있다”면서 “제목은 투나잇이다. 이전에는 굉장히 쨍한 느낌의 곡들이었다면, 이번엔 몽환적인 음악을 시도했다. 가사는 굉장히 곱지만 섹시한 느낌을 주려고 했다. 섹시함의 극치를 보여줄 것”이라며 신곡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또 김완선은 앨범 녹음이 시작되자, 그간 방송을 통해 보여줬던 ‘귀차니즘 늘보언니’의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뮤지션미’를 무한 뽐내며 카리스마 넘치는 전문가 포스로 180도 다른 반전 일상을 보였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스튜디오에서는 “들으면 들을수록 매력적이다” “딱 김완선 스타일”이라고 극찬했고, ‘완선바라기’ 후배 제아 역시 “노래가 유니크하다”면서 “기존에 들어본 적 없던 노래다. 그리고 이런 스타일의 노래를 따라 할 수 있는 사람도 없을 것이다. 노래가 너무 좋다”고 무한 팬심을 드러냈다.

특히 이날 방송에는 싱글 음원 발매를 응원하는 조력자로 ‘국민발라더’ 변진섭이 등장해 더욱 기대감을 모은다. 두 사람은 추억의 LP바에서 당대 최고 톱스타로 활동하던 자신들의 앨범을 보며 추억 토크를 이어갔고, 김완선의 LP자켓을 보자마자 “사람을 홀리는 그런 눈빛이 있었는데, 지금은 많이 순해졌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에서는 “너무 예쁘다. 책받침으로 많이 나왔던 사진”이라고 과거를 회상하며 기쁨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 변진섭은 김완선을 향해 “식당이나 카페에서 네 노래가 나오면 어떠냐”고 물었고, 김완선은 “꺼달라고 한다”고 말하자 변진섭은 “나도 내 노래가 나오면 불편하더라. 1집 앨범인 ‘홀로 된다는 것’ 노래가 처음 히트한 다음에 남영동을 지나는데 내 노래가 나오더라. 그땐 정말 너무 좋았는데, 그 이후부턴 과도한 관심이 오히려 불편하더라“고 털어놨다.

이를 듣던 양세찬이 “생각보다 식당 카페 등에서 내 노랴 불편해하는 못 듣는 가수 분들이 많더라”고 의아함을 드러내자, 제아는 “저도 너무 못생겼을 때 제 노래를 틀면 불편하다. 그런데 예쁠 때 틀면 괜찮다”고 덧붙여 현장에 폭소를 안겼다.

‘비행소녀’는 14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