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돈 스파이크, “태어날 때부터 미식에 눈 떴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섹션TV 연예통신'

사진제공=SBS ‘섹션TV 연예통신’

먹방으로 뜻밖의 전성기를 맞은 작곡가 돈 스파이크가 14일 방송될 MBC ‘섹션TV 연예통신'(이하 ‘섹션TV’)에  등장한다.

돈 스파이크는 최근 신개념 먹방으로 주목받고 있다. 그의 어머니 또한 태어날 때부터 그가 미식에 남다른 감각을 가지고 있다고 기억한다. ‘섹션TV’ 인터뷰에서도 그는 각종 식재료에 대한 지식을 뽐내 놀라움을 자아낸다.

하지만 그에게도 실망스러운 음식이 있었다고 한다. 특히 그 음식을 먹기 위해 아프리카 케냐까지 갔다고 해 어떤 음식이었는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아울러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고기를 구워 먹는 모습으로 화제가 된 이후 지인과 팬들의 바베큐 요청이 줄을 이은 에피소드도 공개된다.

이 같은 요청을 한번에 끝내야겠다고 생각한 돈 스파이크는 그의 생일에 맞춰 파티를 열었다. 고기부터 피클, 디저트까지 직접 준비한 요리를 대접했다.  돈스파이크는 음식을 준비하는 데만 1000만원이 넘게 들었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이밖에도 이날 방송에는 돈 스파이크를 위해 스타 셰프가 깜짝 방문해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돈스파이크가 출연하는 ‘섹션TV연예통신’은 14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