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운이 선배들을 사로잡는 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비긴어게인2'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비긴어게인2’ 방송화면 캡처

가수 정세운이 JTBC 예능프로그램 ‘비긴어게인2’를 통해 선배 가수들을 사로잡았다. 더불어 특유의 따뜻한 면모로 시청자들의 마음도 흔들었다.

정세운은 지난 11일 방송된 ‘비긴어게인2’에서 새로운 멤버로 합류했다. 동료 가수들과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길거리 공연을 열었다. 밴드 자우림 김윤아와 이선규, 가수 로이킴과 윤건 팀에 막내로 들어와 호흡을 맞췄다.

그는 처음 만나는 선배들 앞에서 기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정세운은 “일원이 된 느낌”이라며 행복한 표정을 지었고, 비를 맞으면서도 노래하는 김윤아, 이선규를 향해 “비에 굴하지 않고 몰입해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정말 멋있었다”고 감탄했다.

무엇보다 그는 윤건, 로이킴의 그룹 방탄소년단의 ‘봄날’ 커버 공연을 감상하며 “벅찬 감정을 느꼈다”고 했다.

이어 정세운은 윤건과 돈독한 우정을 쌓았다. 가요계 선, 후배로서 휴식시간에 깊은 대화를 나눴다. 음악으로 교감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안방에도 훈훈함을 선사했다.

정세운은 최근 발표한 음반의 자작곡 ‘닿을 듯 말듯’을 언급했다. 정세운은 “정동진에 혼자 여행 갔을 때 파도가 육지 위로 올라오고 싶어 하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엄청 노력해서 파도를 만드는데 육지에서 또 무너지는 모습이 꿈과 닮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 말을 들은 윤건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그는 “정세운은 가사 쓰는 재주가 있다. 천재”라고 높이 평가했다.

식사를 마친 정세운과 윤건은 첫 번째 합주도 했다. 정세운은 자작곡을 들려달라는 윤건의 요청에 ‘닿을 듯 말듯’을 부르며 감미로운 음색을 뽐냈다. 윤건은 “너만의 감성이 있다”며 호평했다.

두 사람은 윤건의 곡 ‘갈색머리’로 호흡을 맞춰 이목을 끌었다.

파두 하우스에서 펼쳐진 공연에서도 정세운은 선배들을 응원하며 남다른 배려심을 드러냈다. 정세운은 역사 깊은 파두 하우스에서의 공연을 앞두고 긴장하는 김윤아, 이선규, 로이킴을 위해 진심을 담아 응원했다. 김윤아는그런 정세운을 두고 “어른스럽다”며 감탄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