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2018 빌보드’ 생중계…방탄소년단 컴백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방탄소년단 콘셉트 포토 R 버전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 콘셉트 포토 R 버전 / 사진제공=빅히트엔터테인먼트

Mnet이 “오는 21일 오전 9시에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를 독점 생중계한다”고 14일 밝혔다.

‘2018 빌보드 뮤직 어워드’는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열린다.

지난해 이 시상식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을 수상한 방탄소년단은 이번에 퍼포먼스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아시아 가수가 이 시상식을 통해 컴백하는 것은 방탄소년단이 최초다.

올해 시상식에는 방탄소년단 외에도 두아 리파, 카밀라 카베요, 켈리 클락슨, 크리스티나 아길레라, 제니퍼 로페즈 존 레전드의 퍼포먼스도 만나볼 수 있다. 자넷 잭슨은 9년 만에 생방송을 통해 라이브를 선보인다.

‘톱 아티스트’ 부문에서는 지난 ‘그래미 어워드’에서 ‘올해의 레코드’를 두고 치열한 접전을 벌인 켄드릭 라마와 브루노 마스가 다시 한 번 경합을 벌인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저스틴 비버를 제치고 수상한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 이번 해에도 후보로 올랐다.

가수 윤상과 방송인 안현모, 평론가 강명석이 이번 생중계 사회자로 나선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