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변호사’ 염혜란, 남다른 악역 연기…첫 등장부터 ‘활약’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염혜란/사진= tvN '무법변호사' 방송 캡처

배우 염혜란/사진= tvN ‘무법변호사’ 방송 캡처

tvN 새 드라마 ‘무법변호사'(극본 윤현호, 연출 김진민)에 출연하는 염혜란이 남다른 악역 연기로 활약했다.

염혜란은 지난 12일 처음 방송된 ‘무법변호사’에서 악행을 저지르는 캐릭터를 맡아 새로운 연기 변신에 나섰다.

극 중 염혜란은 ‘무법도시’ 기성에서 악행을 일삼는 차문숙(이혜영)의 그림자 남순자 역을 맡았다. 극 초반부터 하재이(서예지)와 전면 대립하며 살벌한 카리스마를 선보여 극에 긴장감을 더했다. 남순자는 먼저 하재이에게 “나하고 강연희 검사 같은 사람들은 너 같이 평범한 사람들이 진짜 필요한 거다. 그러니까 자부심 가져라”면서 그를 도발했다. 또 “썩은 개천에서 난 용은 하늘로 못 기어올라 가더만, 잘해봐라”며 전면에서 그를 압박했다.

또한 남순자의 이중적인 면모도 시선을 끌었다. 그는 딸을 끔찍하게 아끼면서도 다른 사람에겐 가차 없이 폭력을 휘둘렀다. 이어 하재이에게 “너, 블랙리스트다”며 폭언을 일삼아 안방극장을 소름 끼치게 했다.

남순자는 악의 중심축에 선 차문숙을 보좌하며 그의 수족으로서도 악행을 도왔다. 특히 과거 남순자가 봉상필(이준기) 어머니의 죽음과 연루됐다는 사실이 드러나며 또 다른 반전을 선사해 기대감을 모았다.

‘무법변호사’는 법 대신 주먹을 쓰던 무법(無法) 변호사가 자신의 인생을 걸고 권력에 맞서 싸우며 진정한 무법(武法) 변호사로 성장해가는 내용을 담는다. 매주 토·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