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대백’ 임백천, “아내 김연주 앞 첫 노래…엉망진창으로 불렀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KBS2 '1 대 100'의 임백천·김연주/사진제공=KBS2 '1 대 100'

KBS2 ‘1 대 100’의 임백천·김연주/사진제공=KBS2 ‘1 대 100’

방송인 임백천·김연주 부부가 서로의 첫 인상을 털어놓는다.  오는 15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KBS2  ‘1 대 100-부부 특집’에서다.

이날 MC 조충현 아나운서는 임백천을 향해 “아내에게 첫눈에 반했다고?” 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임백천은 “맞다. 내가 건축기사로 일하고 있을 때였다. 아주 예쁜 사람이 유명한 분들과 인터뷰 하는 모습을 보고 첫눈에 반했다”며 “그가 지금 바로 내 옆에 있는 사람”이라고 애정을 과시했다.

조 아나운서가 “그러면 아내를 실제로 처음 만난 건 언제냐”고 질문하자 임백천은 “가수 활동을 할 때 아내가 진행하는 공개 방송에 나갔다. 거기서 노래를 불렀는데, 좋아하던 여성 앞에서 어떻게 잘 부를 수 있겠나. 아주 엉망진창으로 불렀다”고 말했다.

반면 김연주는 “잘 기억나지 않는다”고 상반된 반응을 보여 주위를 폭소케했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