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MC 김태균, 14세 소년 황당 답변에 포복절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웃음바다 된 '안녕하세요' 스튜디오/사진제공=KBS 안녕하세요

웃음바다 된 ‘안녕하세요’ 스튜디오/사진제공=KBS 안녕하세요

오늘(14일) 밤 방송되는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MC 김태균을 웃다가 바닥에 쓰러지게 만든 최강의 사춘기 출연자가 등장한다.

이 출연자는 ‘개똥 취급 당해요’라는 사연의 주인공으로, 걸핏하면 욕을 하고 짜증 내는 사춘기 남동생과 자신의 편을 들어주지 않는 아버지로 인해 설움에 복받친 10대 여고생이다.

하지만 모두의 예상과 달리 누나를 괴롭힌다는 사춘기 남동생은 순둥이 얼굴을 한 귀여운 표정의 중학교 1학년이어서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오히려 남동생이 폭풍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담겨있어 보는 이들을 더욱 어리둥절하게 만든다.

이 남동생은 자신이 사춘기라는 것을 인정하면서도 누나가 ‘돼지’라고 놀려 화나게 한다고 폭로했다. 이어 서러움이 폭발한 듯 눈물을 흘리기 시작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김태균이 열네살 소년에게 “왜 갑자기 눈물이 났어요?”라고 묻자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던 황당한 답변이 돌아왔다. 이에 MC와 게스트들은 터지는 웃음을 참을 수 없었고 김태균은 아예 바닥을 구르며 정신 없이 웃었다고 한다.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은 남동생의 답변이 무엇이었는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고민 주인공인 여고생은 1년 전 부모님이 헤어진 후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었다. 그런데도 어머니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남동생을 챙겨주고, 아버지의 부담을 덜어드리고자 다양한 아르바이트를 하는 등 듬직한 큰딸의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자신의 마음을 몰라주고 욕 하고 짜증 내는 남동생과 아버지의 말과 행동이 그녀를 더욱 서럽게 만들었다.

어머니의 빈자리를 대신하려는 누나의 노력이 ‘개똥 취급’ 당하는 사연은 오늘(14일) 밤 11시 10분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