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 변호사’ 신은정, 의협심 넘치는 인권변호사로 완벽 변신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tvN 무법 변호사/사진제공=tvN

tvN 무법 변호사/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무법 변호사’에서 배우 신은정이 이준기의 엄마이자 의협심 넘치는 인권변호사로 변신해 탁월한 존재감을 선보였다.

극 중 신은정이 맡은 최진애는 불의에 절대 타협할 줄 모르는 인권변호사로, 자신의 직업을 돈벌이 수단으로 삼지 않는 진정한 법조인이다. 봉상필(이준기 분)에게는 엄마로, 변호사로, 삶의 등대이자 영원한 멘토 역할을 한다.

최진애는 지난 첫 방송에서 한 사건에 얽힌 충격적인 진실과 마주치고 안오주(최민수 분)로부터 그 진실을 덮으라는 협박을 받는다. 하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맞서 싸우던 중 어린 상필(이로운 분)에게 “기성 사람, 누구도 믿으면 안 된다!! 어떤 누구도!”라며 진실이 담겨있는 메모리 카드만 남긴 채 죽음을 맞이했다.

이후 과거로 돌아가 상필과 함께 상필의 꿈인 변호사에 대해 이야기하며 따뜻한 모자 케미를 선보였다. 이어 이준기는 “엄마보다 훨씬 더 좋은 변호사가 돼야 된다”는 신은정의 말을 되새기며 그리워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