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지의 마법사’에 이색동물 총출동..알파카·앙고라토끼·산양 등 ‘눈에 띄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방송 캡처

사진=MBC ‘오지의 마법사’ 방송 캡처

지난 13일 방송된 MBC ‘오지의 마법사’에 알파카, 앙고라 토끼, 산양 등 일상에서 보기 어려운 동물들이 등장해 눈길이 쏠렸다.

이날  방송에서 윤정수, 김태원, 한채영, 돈스파이크는 미션을 해결하기 위해 농장을 찾았다. 염소를 비롯해 독특한 뿔을 가진 산양과 털이 포근한 알파카, 새하얗고 긴 털의 앙고라토끼 등을 만나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생애 처음으로 알파카를 만났다며 연신 즐거워했다. 그 중 한채영은 새끼 알파카와 설원을 달리며 동화 같은 시간을 보냈다.

김수로와 에릭남, 엄기준은 현지에서 뜨거운 사우나를 즐긴 뒤 이른 아침 개썰매를 타고 국립공원 순찰에 나섰다. 강한 힘과 스피드의 개썰매가 얼음 호수 위를 달리는 모습이 펼쳐지며 눈길을 끌었다.

특히 김수로는 개의 울음소리를 따라하며 썰매 개와 교감을 시도했다. 이어 지나가는 비둘기에게 ‘비비’라는 이름을 붙여주며 대화에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에릭남과 엄기준은 “동물들과 대화가 되는 줄 아는가 보다”라며 김수로를 걱정하기 시작했다.

‘오지의 마법사’는 이날 방영 직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알파카’가 오르며 큰 관심을 일으켰다. 다음 주 방송에서는 중세시대 인물로 변신한 엄기준과 에릭남이 공개된다.

‘오지의 마법사’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45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