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톤, 슬픔을 노래하는 소년들..’오월애’ 단체 사진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톤.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 / 사진제공=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그룹 빅톤(VICTON)이 첫 싱글 음반 ‘오월애(俉月哀)’의 예고 사진을 14일 공개했다. 멤버들은 모두 슬픔을 머금은 소년으로 변신했다.

진지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바라보는 빅톤은 몽환적이고 성숙한 분위기를 풍긴다. 남성미 넘치는 모습으로 새 음반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한승우, 강승식, 허찬, 임세준, 도한세, 최병찬, 정수빈 등으로 구성된 7인조 그룹 빅톤은 2016년 11월 데뷔했다. ‘아무렇지 않은 척’ ‘EYEZ EYEZ’ ‘말도 안돼’ ‘나를 기억해’ 등을 연달아 발표하며 호응을 얻었다.

무엇보다 빅톤은 내놓는 음반마다 작사, 작곡, 안무까지 직접 참여해 음악 실력을 뽐냈다. 이번 음반에는 범이낭이, 굿라이프 등 작곡팀이 대거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고 한다.

오는 23일 오후 6시 각종 음악사이트에 새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