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 김아랑 “금메달 포상금으로 아버지 트럭 바꿔드릴 계획”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김아랑/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김아랑/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김아랑이 금메달 포상금을 부모님을 위해 사용하고 싶다고 밝혔다.

오늘(14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서는 평창대회를 통해 ‘빙상계의 아이돌’로 거듭난 김아랑의 냉장고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김아랑은 평창대회에서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낱낱이 밝혀 관심을 모았다. 2014 소치대회에 이어 2018 평창에서 3,000m 계주 2연패를 달성하고 눈물을 보였던 김아랑은 “힘들었던 지난 4년이 생각나면서 너무 행복해 (눈물이 났던 것 같다)”며 당시 상황을 회고했다.

이에 MC 안정환은 “그 기분 잘 안다”며, “이건 눈이 아닌 가슴에서 나는 눈물이다. 나도 2002 월드컵 때 한번, 은퇴 기자회견에서 한번 울었다. 그 전엔 다리가 부러져도 안 울었다”고 공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아랑은 평창대회 당시 1,500m 개인 경기에서 4위로 아쉽게 메달을 놓쳤음에도 금메달을 딴 최민정 선수에게 밝은 미소로 축하를 건네 화제가 됐었던 상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그는 “(좋게 봐주셔서) 정말 좋았다”고 감사를 표하며 당시 비화를 공개했다. 안정환은 “김아랑 선수의 행동이 정말 쉬운 일이 아니다”라며 “나는 다른 사람이 골 넣었을 때 겉으로만 축하하고 속으로는 ‘저거 내 골인데’라고 생각했다”고 너스레를 떨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금메달리스트’ 김아랑의 부모님을 향한 애틋한 마음도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공개됐다. 그는 “중학교 때 운동을 하기 위해 전주에서 서울로 올라왔다”며 “부모님이 내 뒷바라지를 하느라 고생을 많이 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의 힘든 시간을 보상받은 것은 다 부모님 덕”이라며 “금메달 포상금으로 아버지의 트럭을 바꿔드릴 계획”이라고 밝혀 훈훈함을 자아냈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14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