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BJ 출신 상균·켄타, 합동 팬미팅 투어 개최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그룹 JBJ 출신 켄타(왼쪽), 상균 /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그룹 JBJ 출신 켄타(왼쪽), 상균 / 사진제공=후너스엔터테인먼트

그룹 JBJ 출신 상균과 켄타가 합동 팬미팅을 연다.

두 사람은 오는 6월 일본 도쿄와 오사카를 시작으로 서울, 태국 방콕에서 팬미팅을 개최한다. 이후에는 동남아시아 국가도 방문할 예정이다.

상균과 켄타는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부터 JBJ 활동에 이어 팀 해산 후에도 함께 하며 남다른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최근에는 SBS 모비딕 제작 웹드라마 ‘맨발의 디바(가제)’ 주인공으로 발탁돼 함께 첫 연기 도전에도 나설 예정이다.

양 측은 “각종 예능프로그램 및 다방면에서 두 사람을 향한 러브콜이 쇄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