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불 밖’, 엑소부터 국가대표까지… 남해로 떠난 세 명의 김민석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이불 밖은 위험해'

사진=MBC ‘이불 밖은 위험해’

MBC 예능 프로그램 ‘이불 밖은 위험해’ (이하 ‘이불 밖’) 집돌이들이 남해로 공동 휴가를 떠난다.

지난 방송 말미 공개된 예고편에서는 남해의 숙소에 도착한 배우 김민석과 엑소 시우민(본명:김민석)의 모습이 공개됐다. 오는 17일 본방송에서는 또 다른 동명이인, 김민석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도 모습을 드러낼 예정이다.

김민석 선수는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 종목에서 아시아 최초로 동메달을 획득했다. 그는 늘 훈련장과 숙소만 오갔던 일상에서 벗어나 선수 생활 최초로 특별한 휴식을 갖기 위해 ‘이불 밖’을 찾았다. 그동안 제대로 된 휴가를 즐겨본 적 없는 스무살 김민석 선수는 이번 휴가에서 꼭 이루고픈 특별한 ‘휴가 버킷리스트’를 가져와 눈길을 끌었다.

또 한 명의 새로운 집돌이는 바로 위너의 송민호. 무거운 캐리어를 끌고 숙소에 도착한 송민호는 다양한 종류의 카메라와 특별한 도구들을 챙겨왔다. 이를 통해 ‘신서유기’나 ‘강식당’에서 뽐냈던 예능감과는 또 다른 ‘진짜 송민호’의 얼굴을 드러냈다.

송민호는 ‘이불 밖’ 제작진과의 첫 만남에서 “숙소와 회사만 오가며 매일 작업만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집돌이가 됐다. 최근 떠난 여행은 ‘신서유기’와 ‘꽃보다 청춘’을 통해서 간 것이 유일하다”고 밝혔다.

‘이불 밖’은 오는 17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