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엘, 웹드라마 ‘복수노트’ 주인공 발탁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사무엘. / 사진제공=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가수 사무엘. / 사진제공=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가수 사무엘(Samuel)이 데뷔 후 처음으로 연기에 도전한다.

14일 소속사 소속사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는 “사무엘이 웹드라마 ‘복수노트2’의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무대 위에서 화려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보여준 그가 드라마에서는 어떤 매력을 뽐낼지 관심이 쏠린다.

‘복수노트2’는 이름만 쓰면 복수가 이뤄지는 복수노트 앱을 통해 자신을 억누르는 현실을 극복하고 첫사랑을 만나는 과정을 그린다. 앞선 시즌1는 조회수 1100만 건을 기록하며 인기를 얻었다. 올 여름 방영을 목표로 촬영 중이다.

사무엘은 극중 로빈 역을 맡았다. 차갑고 당당한 인물이다. 여주인공 오지나(안서현), 또 다른 남주인공 제이(지민혁)와 삼각관계를 형성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