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정혜영, 전 세계 ‘가난 고통’ 어린이 위해 자선바자회 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정혜영(왼쪽), 가수 션. / 사진제공=컴패션코리아

배우 정혜영(왼쪽), 가수 션. / 사진제공=컴패션코리아

가수 션과 배우 정혜영 부부가 전 세계 가난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을 위한 자선바자회를 연다.

바자회 제목은 ‘메이드 인 헤븐(Made In Heaven)’이라고 정하고 오는 31일 오후 2시 서울 신사동 애술린라운지에서 마련한다.

국제어린이양육기구 컴패션과 함께하는 바자회는 션·정혜영 부부가 컴패션을 통해 100명의 어린이를 후원하게 된 지 10년이 되는 해를 기념하기 위한 자리다. 게다가 두 사람은 2010년부터 한국컴패션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정혜영은 2008년 필리핀컴패션 후원 어린이 클라리제를 만나고 온 뒤, 내 집 마련의 꿈을 뒤로하고 6명이었던 후원 어린이를 106명으로 늘렸다. 당시 정혜영의 마음을 움직인 것은 클라리제가 보낸 손편지에 쓰인 ‘아이러브유 마미(I LOVE YOU MOMMY!)’라는 진심 어린 한 마디였다.

이후 션·정혜영은 2011년 아이티컴패션 어린이 100명, 2015년 우간다컴패션 어린이 100명을 가슴에 품기로 결정하고 현재까지 300명이 넘는 전 세계 어린이들을 후원하고 있다. 더불어 션은 바자회 이름 ‘메이드 인 헤븐’을 직접 지었다. 나눔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에게 삶의 기쁨과 소중함을 선물해 주자는 의미다.

션은 14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그 동안 컴패션 어린이들을 후원하면서 우리 가족에겐 더 큰 행복과 감사의 제목이 생겼다”며 “이번 바자회를 찾는 모든 분들도 그 행복을 함께 느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바자회에는 션이 소장하고 있는 운동화 500켤레를 비롯해 패션, 뷰티, 라이프스타일 관련 100여 개 브랜드의 물품이 준비된다. 바자회 수익금은 전액 컴패션에 기부돼 가난한 환경에 놓인 전 세계 어린이 100명의 양육과 우간다컴패션 어린이들을 위한 강당 건축에 사용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