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 “김형중, ‘유희열의 페르소나'” 소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슈가맨2'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슈가맨2’ 방송화면 캡처

MC 박나래가 가수 김형중을 “‘유희열의 페르소나’라고 불리는 분”이라고 소개했다. 13일 방송된 JTBC ‘슈가맨2’에서다.

김형중은 토이의 객원 보컬로 ‘슈가맨2’에 출연해 영화 ‘클래식’의 OST로 쓰이기도 했던 ‘그랬나봐’를 다시 불렀다. 김형중은 그룹 E.O.S.의 보컬이기도 했다.

유희열은 김형중을 옆에 두고 “토이 최고의 보컬은 김연우다. 토이를 있게 만들었다””토이로 가장 잘 됐던 노래는 이지형의 ‘뜨거운 안녕’, 가장 수익이 좋았던 것은 성시경의 ‘세  사람'””최고의 곡을 뽑는 다면 ‘좋은 사람'”이라고 말해 듣는 사람들을 애타게 했다.

이에 박나래가 “김형중은 ‘유희열의 페르소나’라고 하지 않았나, 언제 김형중 노래를 할 건가”라고 하자 유희열은 “김형중은 내가 노래하고 싶은 목소리, 저게 나였으면 하는 목소리”라고 설명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