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우리새끼’ 정려원, “‘까마귀 이상민’에게 길거리 캐스팅”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려원이 방송인 이상민을 통해 연예계에 입문했다고 밝혔다.

1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정려원은 “까마귀 같은 분이 시커먼 안경을 쓰고 왔다”며 이상민의 첫 인상을 회상했다.

정려원은 “가족들이 모두 호주에 있다. 제가 살았던 지역에는 눈이 안와서 눈을 보러 한국에 왔다. 로데오 거리로 나와있는데 까마귀 같은 분이 시커먼 안경을 제 앞에서 혹시 가수할 생각이 없냐고 물어봤다”고 설명했다.

정려원은 “그때가 한창 길거리 캐스팅이 유행이라고 했는데 이런 일이 실제로 일어났구나 싶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신동엽은 “참 이상민이 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