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이승기, 법륜 스님에 “벌써 가르침이 두 개”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배우 이승기가 SBS 예능 ‘집사부일체’에서 법륜 스님을 만난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벌써 가르침을 두 개 받았다”고 말하며 깨달음을 얻어가는 과정을 보여줬다.

13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서 이승기는 법륜 스님을 만나 ‘즉문즉설’을 연이어 하며 깨달음을 받았다.

이승기가 ‘즉문즉설’로 법륜 스님에게 처음 받은 깨달음은 “모르면 모른다고 하면 된다”였다. 이승기는 “아, 그것도 답이 되는구나”라고 했고 법륜 스님은 “뭐든지 다 알 수 있는 사람은 없잖아”라고 설명해줬다.

이에 양세형은 “메모장이랑 볼펜 갖고 다녀야겠다”고 감탄했다.

이승기는 여기서 더 나아가 “저는 가르침을 적으려고 흰 옷을 입고 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