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원, ‘복면가왕’으로 3년 만에 가수로서 방송 출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그룹 쥬얼리 출신의 멤버 예원이 MBC ‘복면가왕’의 ‘마트료시카’로 드러났다.

13일 방송된 ‘복면가와’에서 예원은 ‘베트남 소녀’에서 패해 ‘마트료시카’ 가면을 벗으며 김유나의 ‘봄날은 간다’를 불렀다.

이에 마트료시카가 후배 여자 아이돌 그룹 멤버라고 주장한 위너의 이승훈과 강승윤은 당황해 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예원 또한 “무슨 확신을 가지고 저러시나, 저도 착각을 할 정도였다. 초면이다”라며 인사했다.

예원은 “작년 초에 뮤지컬을 했고 방송에 가수로 선 것은 (3년 전) ‘토토가’ 이후로 처음이다”며 “노래를 부르게 되다니 지금도 떨리고 행복하다. 앞으로 다방면에서 밝은 모습 더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