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해, ‘복면가왕’의 캐리어맨…”코인 노래방 가면서 준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한해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한해 /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래퍼 한해가 MBC ‘복면가왕’ 속 캐리어맨으로 드러났다.

13일 방송에서 한해는 캠핑보이와의 대결 후 십센치의 ‘죽겠네’를 부르며 가면을 벗었다.

한해는 “제가 소극적인 스타일이다. 방송 등에 감히 나설 용기가 안 생겼다. ‘복면가왕’도 굉장히 부담스러웠으나 29살이 되니까 도전 정신이 생겨서 도전을 해봤다”고 밝혔다.

이어 “랩을 시작하고 나서는 자연스럽게 노래도 덜하게 됐다. ‘복면가왕’ 하면서 코인 노래방도 가봤다. 학창시절로 돌아간 거 같았다”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