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 “여기는 ‘짠내투어’가 아니야…우린 미션 동료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유재석이 SBS ‘런닝맨’에서 전소민, 양세찬, 강한나에게 “여기는 ‘짠내투어’가 아니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3일 방송된 ‘런닝맨’에서 유재석은 헤매고 있는 멤버들에게 “나는 가이드가 아니고 미션 동료야”라고 설명했다.

이에 전소민은 “오빠 때문에 미션을 못하잖아요”라고 받아쳤고 강한나는 유명한 에그타르트 집을 떠올리며 그쪽으로 가자고 제안했다.

유재석은 자신도 봤다고 맞장구를 쳤지만 전소민은 “아니야. 재석이 오빠 못 봤어”라고 말해 웃음이 터져나왔다.

강한나의 제안을 받아들인 멤버들은 에그타르트 집에 희망을 걸고 뛰어갔으나 기대하던 사람들은 없었다.

돌아가는 버스 안에서 강한나가 “우리는 (촬영하면서) 에그타르트도 못 먹었다”고 하자 유재석은 “이런 게 두세 개 쌓이면 ‘유재석의 드럽게 재미없는 투어’가 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강한나는 “진짜 재미없어”라고 대꾸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